스포츠에서 가장 아름답고 존중하는 순간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