ACL 노리는 대구FC, 남은 2경기에 사활 건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