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82년생 김지영' 곁에 공유, 다행이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