K리그 복귀 불발 기성용, 日 J리그 진출 가능성 제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