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스리백 장착' 울산 새 시즌 전술 운용, 윤빛가람이 변수다